세월호 시사

예전에 대학 시절 (아니 고등학교 이전 이었을지도 모르겠다. 중학교 때부터 월간조선과 신동아를 본 노회한 학생이었으니까) 광주 민주화 운동 이야기를 접했을 때 그렇게 절절하지는 않았다. 충격적이었고 놀랐지만 선배들 처럼 분노가 일지는 않았다. 80년에서 30년만 거슬러 가면 6.25가 있다보니 우리나라에서 제노사이드는 그리 먼 이야기가 아니었다.

그에 비해 내 윗세대, 60년대 후반이나 70년대 초반의 선배들이 갖는 광주의 분노는 대단했으니 광주사태(민주화 운동이라 명명하기 이전에)로 인해 학생운동에 투신하거나 세상을 보는 눈이 변했다는 간증은 차고도 넘쳤다.
머리로 이해 하지만 체화되지 않는 감정이 광주 민주화 운동이다.
이게 세대 차이고 당시를 기억하지 못하는 세대의 한계이다.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의 꼬마 시절 80년 광주가 어떤 기억이 있겠는가..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세월호 때문이다.
내 예상과 다르게 세월호 사태는 너무 충격적이고 고통스러워 지금도 그 트라우마가 남아 있다. 난 사고 당일을 생생히 기억하고 집사람은 그 뒤 몇달을 눈물로 지새웠다.
그 당시 정신과 의사 정혜신 씨가 이 상처는 세대에 영원히 남을 거라는 인터뷰에 동의 하지 않았다. 자신이 연관되지 않는 한 절대망각의 재주를 가진 우리나라 사람 특성 상 얼마 지나면 아무도 기억하지 못할 거라고 봤다. 물론  나도 포함되서다.

근데 그렇지가 않다.
몇 주전 친구와(그냥 불X친구) 간만에 술먹다 보수적인 나의 부모님과 싸운 이야기가 나왔다.
자연스레 다툼의 원인인 세월호 이야기가 나왔고 이야기 하다보니 감정이 격해지고 덩치가 산 만한 해병대 나온 친구놈도 눈물을 글썽이며 어쩔 줄을 모른다. 술자리 후반부 내내 중년 둘이 울어서 창피해 죽는 줄 알았다.

그러니까. 자식 키우는 성인들은 그게 잊혀지지가 않는거다. 남의 일인 것 같다가도 이야기만 나오면 감정이 격해져서 어쩔 줄을 모르겠다.
이걸 광주랑 비교하는게 맞는게 모르겠지만 그 당시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광주를 잊지 못하듯 그날을 생생히 기억하는 나도 세월호를 잊지 못하겠다.
그냥 무슨 연관된 사건만 보면 눈물 부터 나온다.

오늘도 박근혜 쫏겨 났을 때 울컥한 건 결국 애들 때문이다.
법이라는게 오늘 법관들 이야기 했듯 정해진 룰에 따른 다는거 안다.
법이 말하 길 세월호는 문제가 아니지만 최순실은 문제라고 한다.
뭐가되든 서울만 가면 되는거지만 법을 떠나 감정으로만 보면 최순실이가 몇 백억이든 몇 천억이든 눈먼돈 먹은거 관심 없다. 솔직히 단지 그 문제면 연말까지 임기 채우고  그 담에 감옥 갈 수도 있다.  근데 애들 죽은 건 용서가 안된다. 

그러니까 우리 세대의 트라우마다. 디테일하게 말하면 10대부터 50대까지 일꺼다. 깨인 노년층도 있겠지만 나름 평생 바르게 사신 부모님의 태도를 보면 세월호는 당신들 세대 일이 아니다. 그 격한 기억은 오로지 우리 세대의 기억이다.  
 아마 먼 미래에 지금 유년기나 태어나지도 않은 미래 세대들은 왜 노땅들은 세월호 이야기만 나오면 흥분하는지 이해 못 할 수도 있겠다.  근데 겪어보니까 그게 아니더라.

아무리 법이 말하 길 그게 중요하지 않다고 해도 사실 근저는 세월호다. 혹자는 명예혁명이라고 하고 아무도 피를 흘리지 않은 세계 역사이래 가장 평화적인 시위라고 하지만 어느 역사에 희생이 없겠는가. 어찌보면 세계 현대사에 가장 처참한 혁명이었다. 어떤 혁명의 희생도 아이들을 앞세우지는 않으니까.
그게 없었으면 오늘까지의 동력도 없었다.
만약에 오늘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발전한다면 우린 모두 그들에게 빚진거다.


덧글

  • 2017/03/11 00:46 # 삭제 답글

    세월호가 슬프다면서 혁명 운운하면 어쩌자는 거죠? 세월호는 비극이지 혁명의 발판으로 존재한 게 아닙니다
  • coolcat 2017/03/11 00:58 #

    자려다가 보니 답글이 있네요. 짜증나게..
    박근혜 쫏겨난거 혁명이라고 봄.
    혁명이든 국민의 승리든 뭐 갖다 붙이기 나름이니까
    그 지난한 싸움의 근저는 세월호 였다는 개인 주장임.
    혁명 단어가 싫으면 뭐 다른걸로 치환해서 보시던지.
    세상은 참 다양해.
  • churrr 2017/03/14 06:21 # 답글

    이글루 까맣게 잊고 살다가 간만에 들어와 밀린 글 읽고 갑니다.
    잘 지내시죠? :)
  • 2017/03/15 00:5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7/03/15 08:5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