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직 잡설

혹시나 했는데 "슬픈 예감은 틀린 적이 없다' 더니 진급이 누락 되었다.
외국 나가서 쉬고 오라고 할 때 눈치 챘어야 했는데 설마 하고 룰루랄라 갔다 왔더니 누락 소식을 알려준다.
담당 파트너가 나름 설명을 해주는데 이해가 되지는 않는다. 나는 안되고 재는 왜 되는거지 라는 의문은 해소되지 않는다.
작년 프로젝트에서 나쁜 평이 나왔다는게 주요한 이유인데, 나도 할말은 있다.

넌센스다. 중간에 그만둔것도 아니고 끝까지 책임지고 나왔고 실적으로만 보면 회사 역대 최고 아닌가. 그걸 도맡아서 했는데 그게 원인이라니 말이 되나? 도망갈 기회 있었지만 끝가지 지켰다 . 이슈의 원인도 알고 있지 않은가? 우리 조직을 위해서 그런거 아닌가? 라고 항변 해봤지만 결론 내놓고 핑계 갖다 붙인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10년간 모시던 부서장이 작년부로 진급해서 사라진 탓이 크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간 실세 라인이라고 내심 즐겼던게 정작 중요한 순간에 내 목을 쳤다.

일찍히 누락되면 때려 치겠다고 맘 먹었지만 막상 현실이 되니 좀 막막했다. 분노에 휩싸이긴 했지만 딱히 대안이 없다. 미리미리 알아봐야 했는데 갑자기 다른 회사가 뚝 떨어질리가 만무하다.
플랜 B를 가동하지 않은 벌이다.

한때는 촉망받는 젊은 직장인이었는데 어어 하다 보니 회사에서 밀려난 늙은 관리자가 되버렸다. 세월은 긴것 같지만 직장생활은 짧다. 연차가 되다보니 생각보다 갈 곳이 많지 않다.
그나마 다행인건 동종업계에서는 가장 프라이어티 높은 조직에서 근무하다 보니 인터뷰 보는 건 어렵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력서가 워낙 화려하다보니 맨 먼저 하는 질문이 '왜 나오는 거죠?' 이다. 진급이 안되서라고 하니 뭐 더이상 묻지는 않는다.
 
경쟁사 중 한곳에서 진급 조건에 추가 보너스에 연봉 인상 포함하여 받아 주기로 해 이직하기로 했다.
일단 급한 마음에 경쟁사로 가기는 했지만 현 회사보다 역량이 부족해서 이게 잘하는 짓인지에 대한 고민이 너무 컸다. 조직 역량이 떨어지면 개인 능력에도 제한이 걸린다.
예로 삼성 같은 대기업에서 잘 나가다가 중소기업으로 이직하면 적응 못하고 나가 떨어지는게 조직의 능력을 개인의 능력으로 착각해서 벌어지는 일이다.
내가 얻은 화려한 클라이언트 리스트는 다 조직이 만들어 준거다. 조직이 없으면 그런 클라이언트와 접촉할 수가 없다보니 고민스러웠다. 
영업을 하려고 해도 셀링할 컨텐츠가 없다. 몇주간 정말 고민스러웠지만 결국 이직하기로 했다.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 하는 상황이라고 결론 내렸기 때문이다. 

있으면 내년에는 진급 시켜 줄 것 같기는 하다. 그런 다음에는 라는 고민이 컸고 특히나 작년 조직 수장이 바뀌면서 끈 떨어진 연이라는 걸 절감 했기 때문에 남아서 잘 될  자신이 없었다. 

다음에는 퇴사가 문제였는데 입사보다 퇴사가 훨씬 어려운 일이다.

부서장은 누락 시켰지만 일선 파트너들의 시각은 좀 달라서 대부분 호의적이기 때문에 정말 인간적으로 만류했다.
친한 윗사람들에게 수일에 걸쳐 설득 당하는 과정을 겪는 건 굉장히 고통스럽다.  
인간적으로 면담하면서 남는게 맞을 것 같다는 생각에 맘 돌렸다가 이건 아니지 라는 과정이 거의 매일 반복되었다.

기다리면 언젠가 잘 될거라는데 그걸 못참고 뛰쳐나가 조용히 시장에서 사라지는 사람이 될까봐 정말 두려웠다.
실제 그렇게 사라지는 사람을 여럿 보았다. 조직에 남은 사람은 잘되고 나간 사람은 모두 실패했다. 내가 아는 한...
         
윗 사람들도 이건 진짜라는건 깨닮은게 불과 엊그제다. 지난 몇주간의 나의 호소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은 듯 하다. 담당 파트너가 진짜 나간다고 동료 파트너에게 말했더니 몇번을 물으면서 그럴리가 없다고 했다고 한다. 그 분이랑은 형 동생하는 사이이다 보니 자기 버리고 나갈 지 몰랐나 보다. 친하다고 해서 친형제는 아닌데 말이다. 

일은 많고 사람은 부족하다 보니 퇴사 하는날 까지 일 하나만 더 하라고 한다. 일주일에 만이천 달러 용역이라는데 순순히 퇴사 시켜주겠다고 해서 하겠다고 말은 했지만 그간 참 징하게 부려 먹는다는 생각을 아니할 수 없다. 덕분에 하루도 못쉬고 이직하게 생겼다.

예전에 이직 할 때는 자신감 충만에 무조건 잘 될거라는 확신이 있었는데 10년간 한 회사에서 나이 먹다보니 완전 새가슴이 되버려서 겁부터 난다. 내가 병신짓을 한게 아니라는 답을 얻으러 새롭게 굴러야 한다.
 
     

덧글

  • 코끼리돌 2017/06/11 11:12 # 답글

    조용히 눈팅해왔던 사람입니다. 힘내세요 저도 담 주에 이직인데 남의 일 같지 않습니다 ㅜㅜ
  • coolcat 2017/06/12 16:46 #

    감사합니다. 이직 하시려면 스트레스 많이 받으시겠네요. 잘 적응하시길 바랍니다.
  • vindetable 2017/06/11 13:04 # 답글

    쌓아놓으신 내공만큼 다 잘될겁니다. 힘내세요!!
  • coolcat 2017/06/12 16:47 #

    예.. 감사합니다.
  • 2017/06/13 05:00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oolcat 2017/06/19 15:52 #

    뒤늦게 봤네요. 혹시 저를 아시는 분이신가요? 갑자기 저희 회사분인가 싶어서요..
    안나가고 싶었지만 결국 나가게 되었네요..
  • 2017/06/15 17:13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oolcat 2017/06/19 15:54 #

    장기 휴가 냈구만.. 일이 안맞나 보네.
    안맞는 일하고 사는것도 참 괴롭겠네.

    읽으라고 쓴 글인데 또 많이 읽히는 건 싫은 그런 요상한 맘가짐이라 숨어 있어.
    수고하고 또 연락할께..
댓글 입력 영역